스킵메뉴
본문바로가기

주메뉴

home> 고객센터> 뉴스

NEWS뉴스

게시물 내용
[뉴스]'살아있는 전설' 홍 란, KLPGA 첫 1000 라운드 출전 대기록 눈앞
등록일2021.06.17 12:03|조회수2217
[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] 반짝 스타는 많다.

혜성 처럼 등장해 최고 자리에 올랐다 슬그머니 사라지는 선수도 있다.


하지만 꾸준한 선수는 드물다. KLPGA 정규투어에서 17년을 한결같은 모습으로 뛴 선수가 있다.

'살아있는 전설' 홍 란(35·삼천리)이다.

17년 세월을 한결 같이 이어온 철저한 자기관리와 끊임 없는 노력. 대가는 짜릿했다.

KLPGA 최초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다. 대망의 1000라운드 출전이다. KLPGA 43년 역사를 통틀어 처음 나온 기록이다.

홍 란은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충북 음성 레인보우힐스 CC에서 열리는 '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'에서 18일 2라운드를 마치면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.

2005년 데뷔한 홍 란은 KLPGA 최장 기간인 17년 연속 정규투어 시드를 유지하며 통산 4승, 준우승 5회의 탄탄한 실력을 선보였다. 1000 라운드 출전 기록 외에도 생애 최다 참가대회 수(341개), 최다 예선통과 수(279회) 등 각종 신기록을 바꾸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.

홍 란의 1000 라운드 출전 기록은 꾸준함을 무기로 한 철저한 자기관리의 산물이다.

그는 롱런의 핵심을 체력 유지라고 보고 데뷔 전부터 지금까지 체력 훈련에 가장 큰 힘을 쏟았다. 기초 체력을 키우고 근육 밸런스를 유지하는 운동에 중점을 둔 덕에 큰 부상 없이 오랜 세월 현역으로 활약할 수 있었다. 많은 선수들이 30대가 넘으면 체력적 한계로 은퇴하는 현실을 고려할 때 홍란의 롱런은 철저한 자기관리를 바탕으로 끈기 있게 버텨온 신념과 노력이 빚어낸 값진 결과다.

홍 란은 "기록을 세우기 위해 투어를 뛴 것이 아니라 최선을 다하다 보니 운 좋게 기록이 따라와준 것"이라며 "후원사인 삼천리 이만득 회장님을 비롯한 임직원과 팬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기록을 계속 이어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"이라고 밝혔다. 또한 "앞으로도 자신만의 장점을 계속 키워가며 체력관리에 힘써 후배들과 오랫동안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"는 포부도 밝혔다.

홍 란은 지난 2013년 인연을 맺은 삼천리의 오랜 후원 속에 2014년 '삼천리 스포츠단' 창단의 주역으로 활약해 왔다. 삼천리는 대회 때의 차량, 숙소 편의는 물론 꾸준한 체력관리를 위해 국내외 동계훈련과 체력훈련 등을 전폭 지원하며 홍 란의 롱런을 돕고 있다.

이 같은 전폭적 후원에 힘입어 홍 란은 2018년 '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'에서 8년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로 우승을 거두며 자신감을 회복, '제2의 전성기'를 구가하고 있다.

KLPGA 정규투어에서 10년 이상 활동한 선수에게만 주어지는 'K-10 클럽'에도 4년 전 가입한 홍 란은 1000천 라운드 출전 기록까지 달성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꾸준함의 대명사이자 후배들의 귀감으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.

출처 :https://sports.chosun.com/news/ntype.htm?id=202106170100144240009178&servicedate=20210617
▲ 이전글 [뉴스]카카오게임즈, 1분기 매출 1301억…골프 사업 비중이 14.5%(종합)
▼ 다음글 [뉴스]블루원 당구팀 창단 2년 만에 우승

목록